반응형

24

210212

1 서로의 요구를 들어주지 않는다고 해서, 좋아하는 걸 같이 해주지 않는다고 해서, 기분을 상하게 한다고 해서 우리가 나쁜 사람들이 되는 것이 아니야. 그냥 우리는 표현 방식이 다른 것일 뿐이지. 이해하고 받아들이는 방식이 다를 뿐이지. 2 나는 나를 두고 가버리는 네 행동에 상처를 받고 너는 네 기분을 상하게 하는 내 행동에 실망을 하고 연인이라는 게 항상 서로에게 좋은 것들만 줄 수 있는 관계가 아니라는 건 서로가 너무나 잘 알지만, 난 항상 예쁘고 좋고 싶다. 그래서 잘 안 되는 것도 있다는 걸 안다. 그런 마음이 낳는 결과가 항상 좋지만은 않다. 때에 따라 다른 표현 방식이 필요한데 나는 언제나 어김없고, 여지없이 네가 좋기에 서로에게 뜸해질 때조차도 그 틈을 주지 않는다. 3 그러기 위해선 서로..

매일 2021.02.12 (2)

[잡문] 아이러니하게도

관계가 깊어갈수록 늘어가는 건 불안이었다. 사랑은 여전했다. 다만, 막연한 두려움과 불안 수치는 이 관계가 지속될수록, 상대가 더 좋아질수록 커져만 갔다. 다른 이에게 빼앗기고 싶지 않다는 욕망과 이 세상에 둘만 있어도 좋을 것만 같은 망상 같은 것들이 커지면 커질수록 아이러니하게, 나에게 불안은 찾아왔다. 나는 상대를 위한다. 나보다도 더 상대를 위한다. 상대가 나로 하여금 행복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나의 행복에 대한 생각을 추월할 때 아이러니하게, 상대와의 관계는 틀어져만 갔다. 답은 없다고 말하면서도 사람들은 답을 찾고, 혼자이고 싶지 않으면서도 날이 선 칼을 들고 서 있다. 세상엔 참 아이러니한 게 많다. 당신과 나처럼.

잡글 2021.02.07 (2)

[잡문] 사랑, 사람

1 중요한 건 그 사람에게 어떤 흠이 있느냐가 아니라 그것을 흠으로 볼 것이냐 아니냐다. 2 내 생에 어느 순간에 와도 널 만났을 거야. 3 내가 너에게 하는 말들이 가벼워지지 않게, 적당히 꽉 찰 때까지 기다렸다가. 너무 무거우면 가라앉고 너무 가벼우면 날아가버리니까 어떤 말이든 적당한 무게를 달아 띄우고, 내리는 것. 4 나에게 속삭이는 네가 꿈꾸는 나와의 미래, 아무 말 없이 하는 입맞춤과 무엇이 담겨있는지 채 가늠하지도 못하는 그런 눈을 하고서 나를 응시하는 것. 그런 것들에 불안은 눈 녹듯 사라진다. 5 "왜 넌 내가 화장하지 않은 모습이 아무렇지 않아? 왜 이렇게 익숙한 듯 행동하지?" 나에겐 그냥 화장을 한 너, 화장을 하지 않은 너. 아무렇지 않은 건 정말 아무렇지 않기 때문에, 어떤 모습..

잡글 2021.02.06

[시] 구속

그렇다. 구속이었다. 널 본 순간, 난 손과 발이 묶였다. 너에게 눈빛밖에 줄 수가 없었다. 내 눈으로 진실을 확인하려던 너는 찾고 있던 것을 얻었는지 등을 돌리고 가버렸다. 혼자 남은 나는 무얼 하라고. 다음 날, 널 만났을 때 너는 손에 무언가를 쥐고 있었다. 자그마한 꽃. 그것은 시들지도 피지도 않았다. 나에게 손을 내밀며 보여주던 너. 무슨 일인지 아무 말도 없이 그저 꽃을 바라보는 나를 바라보기만 했다. 나는 꽃을 바라보고 너를 바라보았다. 어떻게 해야할 지 몰랐다. 그저 꽃이고 그저 너였다. 해질녘이 되어 너와 손을 잡고 걸었다. 뜨겁지도 또 차갑지도 않은 너의 손은 질 듯 말 듯한 해를 잡는 듯했다. 공기가 파랗게 변하는 새벽이 될 때까지 우리는 손을 놓지 않았다. 이미 너의 손에 있던 꽃은..

2021.01.15

[잡문] 끓는 바다

관계 나를 태워서 비로소 발화할 수 있는 관계라면 내가 선택해야 하는 것은 무엇이었을까? 내가 나이지 못한 관계에서 우리가 될 수 있을까? 사소함으로 시작해서 사소함으로 끝이 난다면 그것은 나쁜 일일 수 있을까? 나는 네가 보여준 가벼운 미소를 사랑했고 네가 가벼이 넘기는 것들에 무너진다 생각해보면 모두 마음속에서 일어나는 일들이었다 문제를 키우고 서로의 숨통을 조이고 우리의 시간을 단축시키는 일들이었다 그저 한 순간의 감정으로 선택한다면 우리는 다시 되돌아보겠지 하지만, 난 한 순간의 감정이 아니었음을 선택의 기로에 놓였을 때 다시금 깨닫는다 너에 대한 감정은 단 한 순간도 그리 가볍지 않았음을 알아차리는 것은 쉬웠다 내 진심이 닿지 않는 관계라면 더 하지 않아도 진심이 느껴지는 관계라면 한 마디 덧붙..

잡글 2020.12.28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