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내 시가 되어줘서 고마웠다

새우감바스 2021. 4. 20. 00:49
반응형

Illustrated by @carrotcake

 

다 꺼져버린 우리 불씨에 남은

재가 흩날려 눈시울 붉게 할까봐

오늘도 못내 말을 삼킨다

 

내 시가 되어주어 고마웠다

내 문학이 되어주어 고마웠다

사랑한다 말하지 못해 사랑한다 적었다

 

사랑했다

 

 

 

 

반응형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 굴레  (0) 2021.06.05
[시] 길  (0) 2021.05.01
[시] 내 시가 되어줘서 고마웠다  (0) 2021.04.20
[시] 나에게  (0) 2021.04.17
[시] 기도  (0) 2021.04.12
[시] 자리  (0) 2021.04.08
1 2 3 4 5 6 7 8 ··· 21